한국의 파워셔블

한국의 파워셔블
“빠리빠리”(모든 것을 빨리 하라는 한국어 표현)의 현대 시대에 우리는 한 세기 전에 일부 서양인이 “한국식 삽”이라고 불렀던 것을 여전히 가끔 볼 수 있습니다.

한국의 파워셔블

토토사이트 미국인 선교사 조지 히버 존스(George Heber Jones, 1867-1919)는 “한국식 삽”을 “한국의 노동절약 기계 중 1위를 차지하는 흥미로운 발명품으로, 3명에서 5명 사이의 막대한 노동력을 절약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.

일하다.” 그는 거의 시적으로 말하면서 분명히 다소 냉소적이었습니다.

“작전할 때 선장[삽의 손잡이를 잡고 있는 사람]은 때때로 3인치 정도 깊이로 삽의 쇠창 끝을 땅 속으로 찔러넣고, 그러면 2~4명의 선원들이 힘차게 당기고 소리를 지르며 6피트(약 6피트) 정도 떨어진 곳은 먼지 한 스푼이 완전히 사라질 것입니다. more news

이 작업을 서너 번 반복한 다음 지친 승무원은 휴식을 취하고 파이프로 재충전합니다. 승무원을 지켜보는 것은 아름다운 광경입니다.

이 파워 삽을 사용하면 모든 것이 시계 방향으로 규칙적으로, 특히 휴식 시간에 실행됩니다.

그런 다음 승무원은 때때로 약간의 긴장으로 노래합니다. 가능한 한.”
변덕스러운 미국 선교사에서 외교관이 된 Horace N. Allen(1858-1932)은 자신의 감정을 이렇게 표현했습니다.

“한국인들은 삽의 사용법이 매우 독창적입니다.

흙을 뒤집거나, 도랑이나 흙을 들어 올리는 작업을 할 때는 손잡이가 길고 칼날 양쪽 귀에 밧줄이 달린 넓은 삽을 사용합니다.

한국의 파워셔블

사람이 손잡이를 인도하고 한 두 사람이 각 밧줄을 잡아당기므로 각 삽에 세 명에서 다섯 명을 고용합니다.”

앨런은 남자들이 스스로 일할 때 분명히 “훌륭한 실행을 했지만 임금을 위해 일할 때는 노동을 매우 절약하는 장치로 만드는 경향이 있다”고

언급했습니다.

앨런은 나중에 다음과 같이 쓴 James Scarth Gale(1863-1937)와 같은 관점에서 글을 쓴 것 같습니다.

“우리는 우리가 원하던 작은 정원이 있어서 쿨리를 고용하고 그의 손에 미국에서 가져온 아름다운 새 삽을 쥐어주었습니다.

그는 거기에 2개의 짚줄을 달고 4개의 다른 쿨리를 고용했습니다. 승리를 거두었습니다.”

‘한국식 삽’ 사용에 대한 경험이 전혀 없는 상황에서 두 선교사가 이 도구를 폄하하는 것이 정당한 것인지 궁금합니다.
한국 사람들은 삽의 사용이 매우 독창적입니다.

흙을 뒤집거나, 도랑이나 흙을 들어 올리는 작업을 할 때 그들은 긴 손잡이가 있는 넓은 삽을 사용하며 칼날 양쪽 귀에 밧줄이 연결되어 있습니다. 한 사람이 손잡이를 인도하고 한 두 사람이 각 밧줄을 잡아당기므로 각 삽에 세 명에서 다섯 명이 고용됩니다.”

앨런은 남자들이 스스로 일할 때 분명히 “훌륭한 실행을 했지만 임금을 위해 일할 때는 노동을 매우 절약하는 장치로 만드는 경향이 있다”고

언급했습니다.

앨런은 나중에 다음과 같이 쓴 James Scarth Gale(1863-1937)와 같은 관점에서 글을 쓴 것 같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