괜히 돈 버는 것 같은 이 모임, 너무 뿌듯합니다



가고 싶은 곳을 갈 수도 없고 만나고 싶은 사람을 만날 수도 없는 무기력한 시간이 일 년을 넘어가고 있었다. 난 슬슬 불안해졌다. 하고 싶은 모든 것을 ‘코로나만 잠잠해지면, 그때가 되면’ 하고 미루고 있는 날 발견했다. 코로나 시국이 언제 끝날지 모르는데 계속 이렇게 살아도 되는 걸까. 그 무렵 책 모임에서 알게 된…
기사 더보기


파워볼총판 판매


추천 기사 글